'이별리콜' 위키미키 최유정 "첫사랑 연애 초조하고 불안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9.25 10:34 / 조회 : 5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걸그룹 위키미키의 최유정이 첫사랑과의 연애담을 들려준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11회에서는 '일과 사랑'이라는 주제로 일 때문에 X와 헤어진 리콜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 위키미키 최유정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낼 예정이다.

방송 연출과 행사 기획 일을 하고 있다는 리콜남은 남다른 책임감 때문에 일 중독에 가까울 정도로 일에 매진했다. 일과 관련된 미팅에서 X와 몇 번 마주했던 리콜남은 시간이 흐른 뒤에 지인과의 만남에서 우연히 X와 재회하게 됐다.

11살이라는 나이 차이도 극복하고 자연스럽게 연인이 됐지만 리콜남은 쌓여 있는 일로 너무 바쁜 탓에 X의 연락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힘들게 시간을 내서 데이트를 해도 일 관련 전화를 받느라 X와 제대로 된 데이트도 하지 못했다.

리콜남의 이야기에 최유정은 데뷔 전, 학창시절에 했던 첫사랑과의 연애를 회상했다. 최유정은 "그 친구가 학원을 정말 열심히 다녀서 같이 있는 시간동안 함께 많은 것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이것저것 하고 싶은 생각에 시간 제한이 있는 것처럼 (연애가) 초조하고 불안했었다"고 털어놓았다.

리콜남과 X가 이별하게 된 결정적인 사건은 무엇일지, 그리고 X와의 이별 전에 있었던 리콜남의 또 다른 사연이 리콜플래너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사상 최초로 등장하는 예상 밖의 사연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