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물' 김종민 멘붕 만든 제작진 한 마디 [1박2일]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0.01 21:53 / 조회 : 744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인물' 김종민이 제작진의 예상치 못한 일침에 충격에 빠진다.

2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식도락 체험 여행'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저녁 식사를 획득하기 위한 멤버들의 열띤 사투가 펼쳐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다섯 남자는 저녁 밥상을 사수하기 위해 우의까지 벗어던지고 빗속으로 뛰어든다. 온종일 개인전에 참여하며 경쟁심을 불태우던 이들은 이날 처음으로 펼쳐지는 팀전 대결에 간만에 똘똘 뭉친 모습을 보여준다.

멤버들은 제작진을 상대로 뻔뻔한 꼼수를 벌이고 역대급 단합력을 자랑하며 치열한 수중전을 벌인다. 하지만 제작진이 던진 의문의 단 한 마디가 김종민을 충격에 빠지게 한다. 김종민의 흔들리는 모습에 덩달아 당황하며 우왕좌왕했다는 후문이다.

계속되는 난항에 문세윤은 급기야 범인 색출을 하겠다고 선포해 판을 제대로 뒤흔든 제작진의 한 마디가 무엇일지, 다섯 남자는 기세를 회복하고 식사를 획득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유발된다.

더불어 조한선이 또다시 '1박 2일'에 등판해 저녁 복불복 현장을 쥐락펴락한다. '불운의 아이콘' 조한선의 재림 소식에 그의 '찐친' 연정훈은 절규하며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한선은 영문도 모른 채 받게 된 전화 한 통으로 다섯 남자의 운명을 뒤집어놨다는 전언이다.

제작진은 "조한선이 또다시 불운을 입증하고 멤버들을 난관에 빠지게 할지 본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