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참사 당일 8시 이태원에 있었다.."다른 길로 갔더라며" [스타이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0.31 10:00 / 조회 : 75863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그맨 김영철이 2일 오후 비대면으로 진행된 '울다가 웃었다'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3.02 <사진=김영사>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개그맨 김영철이 이태원 참사 당일, 사고 몇 시간 전 이태원에 있었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31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영철의 파워 FM'에서 이태원 참사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김영철은 "저는 29일 오후 8시 쯤 이태원에서 촬영을 짧게 진행하고 철수했다"라며 "바로 몇 시간 전 그 자리에 있었던지라 참사가 더욱 믿어지지 않는다. 마음이 무거운 아침이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김영철은 "'그 길이 아닌 다른 길로 갔더라면' 하는 생각이 계속 들고, 그 생각을 하면 가슴에 통증이 오는 정도다"라며 "이 사건은 잊지 못할 깊은 상처로 남게 될 거 같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29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해밀턴 호텔 옆 골목에 수만 명의 인파가 몰리며 압사 참사가 발생했다. 이번 참사로 인해 31일 오전 7시 현재 기준 154명이 숨졌다. 정부는 30일부터 오는 11월 5일까지를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