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마스크' 팬들부터 태극기 든 일본인까지... 경기 전부터 "대~한민국" [월드컵 현장]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4 22:39 / 조회 : 14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손흥민을 응원하기 위해 마스크를 구입해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찾은 김민수(왼쪽 두 번째) 씨 일행. /사진=김명석 기자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가 열린 24일 카타르에서는 곳곳에서 태극기와 붉은 물결이 가득했다.

경기장으로 향하는 지하철 내부엔 한국 유니폼이나 태극기를 둘러 맨 팬들이 적지 않았고, 지하철을 빠져나와 경기장으로 향하는 길목은 그야말로 붉은 물결로 가득했다.

특히 단체로 무리를 지어 경기장으로 향한 붉은악마들은 "대~한민국"을 외치며 경기장 입구로 걸어가며 장관을 이뤘다. 현장에 있던 외국인들도 하나같이 카메라에 담기에 바빴다.

image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 줄 지어 입장하고 있는 팬들. /사진=김명석 기자
경기장에 들어선 뒤에도 태극기나 대표팀 유니폼 혹은 빨간 아이템을 통해서라도 한국을 응원하러 온 팬들이 설레는 표정으로 저마다 관중석 출입구를 찾았다.

특히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월드컵에 출전한 손흥민(토트넘)을 응원하기 위해 벌써부터 검은색 마스크 아이템을 착용한 팬들도 눈에 띄었다. 손흥민은 안와골절로 인해 수술대에 오른 뒤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훈련에 임하고 있는데, 벌써부터 손흥민을 상징하는 아이템이 됐다.

월드컵을 보기 위해 카타르로 여행을 왔다는 김민수(37)씨 일행은 "손흥민을 응원하기 위해 국내에서 마스크를 구매해 카타르를 찾았다"며 "한국-우루과이전이 카타르 입국 후 4번째로 찾아보는 경기다. 다른 나라 경기들을 보다 드디어 한국전을 앞두고 있으니 너무 많이 설레고 벅찬 기분"이라고 말했다.

image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찾아 한국을 응원한 일본 나이토(왼쪽) 씨 일행. /사진=김명석 기자
카타르로 여행을 온 팬들뿐만 아니라 현지 교민들도 한국 대표팀의 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아들 시언(8) 군 등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교민 박태용(42) 씨는 "5년째 카타르에서 생활하고 있다. 한국의 월드컵 경기를 본다는 게 너무 좋다"며 "손흥민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기장 인근에는 일본 유니폼을 입은 일본 팬들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일본은 전날 독일을 꺾으며 이번 월드컵 대이변을 일으킨 바 있다.

특히 태극기를 손에 든 채 경기장에 입장하던 나이토 씨 일행은 전날 일본이 그랬듯 이날 한국의 선전을 기대했다. 나이토 씨는 "오늘 한국을 응원하러 왔다"며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일본이 그랬듯 한국도 기적을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image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찾아 한국을 응원한 일본 나이토(왼쪽) 씨 일행. /사진=김명석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