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부상 심상치 않다... 이틀째 훈련 제외, 벤투호 '초비상' [월드컵 현장]

도하(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6 23:08 / 조회 : 7516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민재가 24일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몸 상태를 체크한 후 머리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도하(카타르)=김명석 기자] 가나전을 불과 이틀 앞두고 벤투호에 '초비상'이 걸렸다. 김민재(26·나폴리)가 전날에 이어 연이틀 훈련에서 빠진 것이다. 당초 부상이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틀 연속 훈련장에도 나오지 못한 만큼 벤투호에도 걱정이 커지게 됐다.

김민재는 2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가나전 대비 훈련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훈련에 앞서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김민재가 오늘도 호텔에 남아 치료 및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며 "아직도 통증이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전날에도 훈련장에 나오지 않았던 김민재는 결국 이틀 연속 치료에 전념하게 됐다. 그나마 전날 훈련엔 우루과이전에 선발로 나섰던 선수들 모두 회복 훈련을 하긴 했지만, 본격적인 가나전 대비 전술 훈련이 진행된 이날도 김민재가 빠진 건 벤투호 입장에서도 고민이 클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image
김민재가 지난 24일 우루과이전에서 부상으로 쓰러진 뒤 그라운드에 누워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벤투호 수비의 핵심인 김민재는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경기 도중 다르윈 누녜스(리버풀)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미끄러지면서 부상을 당했다. 그라운드에 누워 고통을 호소하던 그는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당시 들것이 대기할 정도로 긴박한 상황이었는데, 다행히 김민재는 스스로 일어나 남은 경기를 소화했다.

그러나 경기를 모두 마친 뒤 김민재의 몸 상태는 이틀째 통증이 남을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만약 그가 가나전에 나서지 못할 경우 벤투호의 수비진에는 그야말로 '초비상'이 걸리게 된다.

그나마 다행인 건 김민재가 일상생활에는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는 점이다. 이날 훈련을 앞두고 인터뷰에 나선 윤종규(FC서울)는 "부상과 관련해 (김민재에게) 직접적으로 경기에 뛸 수 있냐고 물어보지는 않았다"면서도 "그래도 생활할 때는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잘 회복 중이라고만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표팀은 김민재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이 모두 훈련장에 나와 본격적으로 가나전 대비에 나섰다. 전체 공개된 전날과 달리 초반 15분만 공개된 훈련에서 선수들은 스트레칭에 집중하며 훈련을 준비했다. 가나전은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image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에 앞서 미팅을 갖고 있다.
image
손흥민 등 대표팀 선수들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