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한가인, 아들에 "난 코로 먹고 사는 사람.." 발끈[별별TV]

김옥주 인턴기자 / 입력 : 2022.11.27 22:55 / 조회 : 4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방송 화면 캡쳐
'미우새' 한가인이 아들에게 분노한 일화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는 배우 한가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흔히 하는 말인데, 딸은 쉽게 키우는데, 아들 키우면서 목소리가 커지고 그렇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을 꺼냈다.

한가인은 "첫째가 딸이라 경험도 없고 애들은 다 이렇게 키우나 보다 했는데 둘째를 아들로 낳고 보니 첫째는 너무 쉽게 키웠다는 걸 이제야 알았다"라며 육아 고충을 털어놓았다.

또한 한가인은 "자다가 아이한테 맞아서 이가 세 번이 들어갔다. 발길질 해서. 치열이 다 바뀔 정도였다" 말했다. 이어 "얼마전에도 자다가 코를 맞았는데 순간 너무 화가 나더라. 저도 모르게 '엄마가 코로 먹고 사는 사람인데. 엄마 얼굴 다른 데도 아니고 코를' 라고 화를 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