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악의 심판" 한국-가나전 주심, 전 세계가 '맹비난' [월드컵 현장]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9 05:05 / 조회 : 494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앤서니 테일러(위) 주심이 28일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전에서 마지막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경기를 종료한 것에 대해 항의한 파울루 벤투(아래 맨 왼쪽)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들고 있다. /AFPBBNews=뉴스1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한국과 가나전을 진행한 앤서니 테일러(44·잉글랜드) 주심이 경기 종료 직전 한국의 코너킥 기회를 무시한 채 경기를 종료하자 전 세계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이미 수차례 판정 논란으로 도마에 올랐던 전력이 더해져 '역대 최악의 심판'이라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테일러 심판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가나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상대의 핸드볼 파울에 따른 득점을 인정하고, 경기 종료 직전엔 한국의 마지막 코너킥을 무시하는 등 경기 내내 판정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전반 24분 한국의 선제 실점 장면에서 김민재(나폴리)의 헤더가 안드레 아예우(알 사드)의 팔에 맞고 문전으로 흐른 뒤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스햄튼)의 골로 이어졌지만, 주심은 VAR을 거친 이후에도 그대로 가나의 득점을 인정했다. 또 한국이 2-3으로 지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막판에는 한국이 코너킥 기회를 얻자 그대로 종료 휘슬을 불면서 손흥민(토트넘) 등 선수들은 물론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의 분노를 샀다.

이같은 논란에 각국의 외신과 팬들은 테일러 심판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한국은 경기 막판 마지막 기회를 기대했지만, 테일러 심판은 그대로 경기를 끝내버렸다"며 "손흥민은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었고, 테일러 심판은 분노한 선수들과 벤투 감독에게 둘러싸였다. 대혼란이자 무질서한 경기였다"고 비판했다.

인도 아시아넷은 "팬들은 테일러 심판의 결정에 충격을 받았다"며 "한국이 결정적인 마지막 코너킥을 하기도 전에 경기를 끝내면서 SNS에서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매체는 "팬들은 '역대 최악의 심판'이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첼시 팬들은 이미 테일러를 알고 있고, 이제 한국 팬들도 그를 알게 될 것이다. 테일러 심판은 이번 시즌 첼시-토트넘전에서 테일러 심판의 오심으로 첼시 팬들을 분노케 하고, 앞으로 첼시 경기를 진행하지 못하도록 하는 온라인 청원까지 해 10만명 이상이 서명한 바 있다"고 전했다.

미국 더컴백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테일러 심판의 결정에 축구계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며 "한국과 가나전은 매우 재미있는 경기였지만 논란의 여지가 있는 상황 속에 경기가 종료됐다. 경기 막판 팀이 세트피스 기회를 얻으면 이를 허용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테일러 심판은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마지막 코너킥을 얻었다면, 무엇이 달라졌을지 그 누구도 모를 일"이라며 "물론 결과가 바뀌지 않을 가능성이 더 크지만, 그 결과는 누구도 알 수 없다. 이미 많은 사람들은 EPL에서도 중요한 순간마다 판정 논란이 일었던 테일러 심판을 비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벤투 감독은 테일러 심판을 향해 거칠게 항의했다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벤투 감독은 내달 3일 열리는 포르투갈전을 벤치에서 지휘할 수 없다. 이날 패배한 한국은 1무 1패(승점 1)로 16강 진출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image
28일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전에서 마지막 코너킥을 주지 않고 경기를 종료 시킨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