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감독 "한국전 승리, 운이 좋았다" [월드컵 현장]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11.29 00:43 / 조회 : 2971
  • 글자크기조절
image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오토 아도(오른쪽) 가나 감독이 코칭스태프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알라이얀(카타르)=김명석 기자] 가나의 한국전 3-2 승리를 이끈 오토 아도 감독이 "한국전 승리는 운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아도 감독은 2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3-2 승리 직후 기자회견에 참석해 "확실히 만족하는 승리"라고 말했다.

이날 가나는 경기 초반 한국에 크게 밀렸지만, 전반 24분 프리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34분에도 추가골을 넣으며 먼저 승기를 잡았다. 선제골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이 있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후 후반 초반 조규성의 연속골로 2-2 균형이 맞춰졌지만,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가나는 한국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따냈다.

아도 감독은 "승점 3점을 얻는 것보다 좋은 건 없다"며 "쉽지 않은 경기였다. 특히 초반 10분 한국이 잘했다. 우리를 압박하고, 코너킥과 기회를 만들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러나 10분 이후에는 다시 경기를 주도했다. 좋은 프리킥으로 리드를 잡았고, 선수들도 점유율을 되찾았다"며 "하프타임 이후 전술을 바꾼 뒤 약간 고전했다. 한국의 크로스를 막으려고 압박했고, 결국 승리했다"고 덧붙였다.

아도 감독은 "정신력이 더 강했기 때문에 (결승골인)3번째 골을 넣었다. 운도 잘 따랐다"며 "한국이 굉장히 많은 압박을 했지만, 골키퍼가 아주 잘해줬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