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슈] 비매너 가나, 벤투+한국 벤치 ‘가로질러 우르르’ 세리머니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8 22:47 / 조회 : 4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빌드업과 강한 압박을 통해 가나를 몰아붙였다. 전반 13분 만에 코너킥을 5개나 얻는 등 선제골을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문제는 결정적 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가나의 한 방에 당했다. 전반 24분 한국 문전 혼전 상황에서 살리수에게 실점하며 끌려갔다.

한국은 계속 흔들렸다. 전반 34분 아예우 크로스에 이은 쿠투스의 헤더레 추가골을 헌납했다. 수문장 김승규가 손 쓸 수 없을 만큼 볼이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눈살을 찌푸르게 하는 장면이 나왔다. 두 번째 득점 후 가나 필드 선수들이 한국 코너 플래그 쪽으로 가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때 가나 벤치 선수들이 우르르 몰려와 합류했다.

이때 가나 선수들이 벤투 감독과 한국 벤치 앞을 가로질러가는 촌극이 벌어졌다. 아무리 기뻐도 상대 벤치 앞을, 그것도 경기 중에 환호하며 지나치는 건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난다. 비매너다.

한국이 가나에 0-2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사진=스포탈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