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나] '타노스' 테일러 주심, 한국 코너킥인데 경기 끝→'벤투 항의하다 퇴장'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00:01 / 조회 : 4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카타르(알라얀)] 이현민 기자= '타노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한국의 코너킥인데 경기를 끝내버렸다. 그리고 파울루 벤투 감독은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경기에서 가나에 2-3으로 패배했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무승부를 거뒀던 한국은 반드시 잡아야했던 가나에 패배하며 16강행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3차전 포르투갈을 반드시 승리해야 16강행을 바라볼 수 있다.

치열한 경기를 펼치던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 황당한 일을 마주했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한국의 코너킥임에도 불구하고 경기를 끝내버렸다. 이에 벤투가 달려가 강하게 항의했는데 테일러 주심은 벤투에게 레드 카드를 꺼내들었고 벤투는 퇴장을 당했다.

벤투는 포르투갈전에 나설 수 없다. 한국은 테일러 주심 변수를 피하지 못했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