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나] ‘1도움’에도 침울한 이강인, “골을 넣지 못해 아까웠다, 포르투갈전 승리 다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00:22 / 조회 : 6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이강인이 패배에도 자신의 공격력을 어김없이 발휘했지만, 팀 패배에 웃지 못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2-3으로 패하며, 16강 전망은 어두워졌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교체로 시작했고, 후반 12분 권창훈 대신 교체 투입되었다. 그는 투입 1분 만에 빠른 돌파와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의 만회골을 도왔다. 또한, 이후 날카로운 프리킥과 크로스, 돌파로 한국 공격에 활로를 뚫었다. 확실히 한국 축구의 최고 재능 중 하나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오히려 선발로 내세우지 못한 아쉬움이 클 정도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개인적보다 팀이 중요하다. 마지막 경기가 남았다”라며 자신의 활약보다 팀 패배에 아파했다.

이강인은 “벤투 감독님께서 투입할 때 골에 가까운 플레이를 요구했다. 투입 후 골을 넣지 못해 아까웠는데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했다”라며 “기회가 온다면 팀에 도움이 되고 승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희망을 잃지 않았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