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나] BBC도 ‘코너킥 종료휘슬’ 주심 비난, “벤투 화날 만 했지”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11.29 00:45 / 조회 : 5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를 대표하는 주심 앤서니 테일러는 한국과 악연을 이어갔다. 자국 언론조차 테일러 주심의 판정을 비난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2-3으로 패하며, 16강행은 힘들어졌다.

이날 경기는 테일러 주심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EPL 명심판으로 불리고 있지만, 과거 손흥민 퇴장 시킨 적이 있다. 리그에서 줏대없는 판정으로 많은 팬들의 비난을 받기도 하다.

테일러 주심은 이번 경기에서 어김없이 사고를 쳤다. 가나 선수들의 핸드볼 상황에서도 휘슬은 불리지 않았다.

경기 종료 직전 권경원의 중거리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나갔다. 테일러 주심은 즉각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당연히 한국 선수들이 달려 들어 항의했다. 벤투 감독도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달려 들었다. 결국, 테일러 주심은 퇴장을 명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벤치에 앉지 못한다.

이를 본 영국 공영방송 ‘BBC’ 패널로 나선 전 아일랜드 공격수 클린턴 모리슨은 “파울루 벤투 감독의 답답함을 느낄 수 있다.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다”라고 테일러를 비난했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