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운 짓 NO"vs"갑질 확인"..이달소 츄-블록베리, 격해지는 진실 공방 [스타이슈]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11.29 08:37 / 조회 : 452
  • 글자크기조절
image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 츄가 20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서머 스페셜 미니 앨범 '플립 댓'(Flip That)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플립 댓'을 비롯해 '더 저니'(The Journey), '니드 유'(Need U), '포즈'(POSE), '팔레 블루 닷'(Pale Blue Dot), '플레이백'(Playback)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2022.06.2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걸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당한 멤버 츄가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소속사 블록베리 엔터테인먼트와의 진실 공방이 격해지고 있다.

츄는 28일 개인 SNS를 통해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많은 분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다.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추후 대응 방안을 밝혔다.

지난 25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엔터테인먼트는 "츄의 스태프에 대한 폭언 등 갑질이 확인돼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츄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들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츄를 옹호하며 블록베리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달의 소녀 현진과 가수 선미 역시 츄를 응원했다. 팬들 역시 츄와 어울리지 않는 '갑질'이라는 표현에 정확한 근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블록베리는 28일 "(츄의 퇴출을 알리는) 공지문은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께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내용이었으며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을 목적으로 한 글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라며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츄가 침묵을 깨고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이다. 블록베리는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다"고 강조했지만 츄는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은 한 적은 없다"고 분명하게 반박했다. 양 측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츄와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 사이의 진실 공방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