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1기 충격 반전..운명 커플 탄생 "결혼 각!"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11.29 09:40 / 조회 : 6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ENA PLAY, 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 11기에서 소름 돋는 충격 반전이 펼쳐진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에서는 예상치 못한 운명 커플의 등장으로 초토화된 '솔로나라 11번지'가 공개된다.

11기 솔로남녀는 글자가 하나씩 적힌 티셔츠를 무작위로 고른 후 단어를 완성하는 커플이 데이트를 즐기는 '랜덤 데이트'에 돌입했다. 각자가 고른 티셔츠로 하나의 단어를 완성한 커플을 본 솔로남녀는 "진짜 대박인데?", "운명이야, 데스티니!"라고 외치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다정한 모습을 지켜보던 솔로남녀는 "짰어? 짰냐고~"라고 '동공대확장'을 일으키는가 하면, "소름 끼쳤어", "결혼 각이야!"라고 외쳤다. 그러나 이내 이 커플에게는 예상치 못한 반전 전개가 펼쳐졌다.

게다가 '솔로나라 11번지'에서는 '운명 커플'을 부르짖는 남녀까지 등장했다. 나란히 선택한 티셔츠로 단어를 완성한 남녀를 본 이이경은 "대박!"을 외치고, '커플 티셔츠'의 주인공은 "원래 이거 안 뽑으려고 했다. 소름 끼쳐…"라고 닭살이 돋은 팔을 만졌다.

'역대급 운명 커플'에 이이경은 "이게 된다고?"라고 좀처럼 믿을 수 없다는 듯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데프콘은 "축하합니다, 한 커플 탄생!"이라고 두 사람의 최종 커플 매칭을 예언했다.

여기에 "간절히 바라면 이뤄지는구나"라는 '기도의 힘'을 증명한 커플도 등장했다. '랜덤 데이트' 결과에 한 출연자는 "데이트 하고 싶다고 간절히 바랐는데 뭔가가 나를 도와주고 있나"라고 감격해했고, 데프콘은 "하늘이 세팅해줬다"고 맞장구쳤다. 급기야 송해나는 "솔로신이 있나보다"라며 랜덤 데이트 결과에 경악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