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지승현, 하지원에 또 졌다..현재 스코어 0:2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1.30 13:57 / 조회 : 3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지승현이 하지원에게 또 한번 지고 말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월화 드라마 '커튼콜'에서 박세준(지승현 분)이 그동안 믿고 일을 맡겼던 김승도(손종학)이 자신의 뒤에서 뇌물을 챙겼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김승도의 뇌물 사실을 알게 된 박세준은 김승도에 "깔끔하게 정리하고 나가세요" 라는 말과 함께 그의 배신에 치를 떨며, 약 30년간 낙원가를 위해 일해왔던 김승도를 한번에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준과 박세연(하지원 분)은 대면에서 "가만히 있을거라고 생각했냐"는 세연의 말에 의해 이 모든 판이 그녀가 계획한 것이였으며, 김승도가 그 계획에 걸려들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미 극 초반에 세준의 호텔 매각을 막았던 세연이 이로써 0:2로 점수를 굳히며, 이후 세준이 과연 세연을 이길 수 있을지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승현은 '커튼콜'에서 진정성 넘치는 호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 커튼콜' 방송은 매주 월,화 오후 9시 50분.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