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끼' 장근석 "5년만의 복귀..충전하며 즐겼다"

코엑스 메가박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3.01.25 16:42 / 조회 : 294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근석 / 사진=김창현 기자


장근석이 5년 만의 복귀 소감을 털어놨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감독 김홍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장근석, 허성태, 이엘리야,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다.

'미끼'는 현재 시점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살인 사건과 과거 대한민국을 뒤흔들었던 사기 사건 사이를 오가는 독특한 구성, 근 20년을 관통하는 치밀하고 탄탄한 스토리, 예측 불허의 전개와 반전을 선보였다.

장근석은 집요하게 살인 사건을 파고드는 형사 '구도한' 역할을 맡아 복귀했다.

장근석이 드라마로 복귀하는 것은 군 제대 후 처음이며 2018년 '스위치' 이후 5년 만이다. 오랜만에 컴백한 장근석은 거친 형사 역할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근석은 복귀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까지 시간 걸릴지 저도 몰랐다. 군대까지 갔다온 시간을 떠올리면 까마득하다"라고 입을 열였다.

장근석은 "그 시간이 헛되지 않게 제가 소중하게 품었던 대본이 '미끼'다. 5년 동안 충전도 많이 했다. 제가 활동 하면서 한번도 쉬어본 적이 없다. 이번에는 쉬었다기보다, 정말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삶을 즐기면서 살았다. 그 사이에 대본도 많이 보고 연구도 많이 하고 배우고 싶은 것도 많이 배웠다. 5년이라는 시간이 됐는데, 그 시간이 누가 되지 않을만큼 현장에서 감을 잃지 않고 많이 이끌기 위해 감독님께 상의하고 의논했다. 배우들과도 현장에서 최대한 어떻게 좋은 그림 만들 수 있을까 이야기 했다. 오랜만에 현장 분위기를 느껴보니까 '내가 지금 살아있구나'하는 기쁨을 맛 볼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미끼'는 1월 27일 부터 매주 2회씩 공개되며, 총 6개 회차로 구성된 파트 1을 먼저 선보인다. 파트 2는 2023년 상반기 중 공개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