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장원영 인생 끝났다?" 가짜뉴스, 이제 안 참아

"김영옥·장원영 인생 끝났다?" 가짜뉴스, 이제 안 참는다 [안윤지의 돋보기]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9.14 09:59 / 조회 : 7169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영옥, 장원영 /사진=JTBC(김영옥), 스타뉴스
사망설, 이혼설, 결혼설 거기에 하지도 않은 일까지 만들어낸 루머까지. 여전히 연예계는 가짜뉴스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요즘은 과거보다 더 연예인의 이미지가 중요해진 시기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가짜뉴스와 루머로 인해 결국 치명타를 입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당사자가 '아니'라고 하는데도 '맞다'라고 말하는 가짜뉴스는 대체 왜 생기는 걸까.

최근 몇 년간 콘텐츠 송출 플랫폼이 많아지면서 그야말로 전쟁이 시작했다. 과거 콘텐츠의 중심이 지상파 3사(KBS, MBC, SBS)였다면 tvN, JTBC 등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로 옮겨갔고 이후 넷플릭스, 웨이브, 디즈니+와 같은 OTT 플랫폼으로 흘러갔다. 이 가운데 유튜브도 빠질 수 없었다. 각종 분야 크리에이터가 모여 자신의 영상을 만들었고 급기야 방송사와 협업해 예능프로그램을 제작하기도 했다. 여기서 문제점은 수위가 없다는 점이다. 지상파, 케이블 등 TV 매체의 경우 일정한 수위가 존재하고 그 안에서 움직이게 된다. 그래서 비교적 타 콘텐츠에 비해 정제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콘텐츠가 웹상에 진출하면서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더욱 자극적으로 변질됐다. 콘텐츠의 홍수 속에서 눈에 띄기 위해선 더 강력하고 놀랍고 아무도 다루지 않을 법한 내용이 담겨야 했기 때문이다. 결국 이런 행태는 사이버 렉카를 만들어냈고 가짜뉴스를 생성했다. 가짜뉴스의 직격타를 입은 곳은 바로 연예계다. 어떤 연예인이 사망했고 누가 거짓말을 하고 누가 이혼하고. 사람들이 흥미를 가질법한 내용으로 악성 루머를 만드는 것이다.

루머 유포자는 한순간의 재미를 위한 행동이었겠지만 당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다. 최근 배우 김영옥은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를 통해 사망설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자꾸 나보고 죽었다고 그런다. (가짜뉴스에) 다들 살짝 놀랐다고 하더라"며 "왜 그런 장난들을 치냐. 내가 살날이 많은 사람이면 그냥 웃고 넘기겠는데 살날 얼마 안 남은 사람 가지고 그러지 말아라"고 일침을 가했다. 실제로 김영옥의 사망설이 알려지자, 배우 김혜은은 "나의 롤모델, 선생님이 돌아가셨다는 나쁜 유튜버의 가짜 뉴스에 얼마나 울었는지. 식사 한번 못 모신 그 후회를 어찌했을꼬"라며 당시 힘들었던 마음을 토로했다.

이 외에도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이혼설, 송혜교·차은우, 송가인·김호중 등은 결혼설이 돌았다. 또 '유연석이 경비원을 무시했다'란 고발성 내용도 덧붙여졌다. 나이가 어린 아이돌에게도 문제가 심각했다. "인생 끝났다"란 타이틀과 함께 장원영의 임신설이 등장했고 당시 미성년자였던 그에겐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연예인과의 열애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image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런 피해에도 연예계는 가만히 있는 방법밖에 없었다. 한 연예 관계자는 "이런 일에 대응하는 게 더 있을 크게 만드는 것 같아서"라며 소극적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여기서 답답한 상황을 깨고 움직인 소속사가 있다. 가장 피해를 많이 받았던 장원영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였다. 스타쉽은 미국 법원, 구글 본사로부터 장원영의 루머를 퍼트렸던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의 운영자 정보를 받았으며 "탈덕수용소 사과문의 진위 및 진위와 무관하게 과거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소송을 통해서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강력히 대응했다.

그의 움직임이 시작되자 대중음악 관련 단체들도 함께 일어섰다.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한국음악콘텐츠협회 등은 지난 11일 성명을 발표하고 탈덕수용소를 언급하며 "대중문화예술인들을 지속해서 괴롭히는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준엄한 처벌을 받기를 간곡히 호소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무분별한 악플과 사이버 명예훼손 및 모욕 범죄에 대한 제도를 정해 전 세계에서 전성기로 발돋움하는 한국의 대중문화산업이 지속해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가짜뉴스는 단순히 한 연예인의 삶에 피해를 보는 게 아니다. 그 연예인과 얽혀있는 관계자들에게도 영향을 주고 어쩌면 평생 꼬리표로 달고 다니게 되는 못된 소문이 된다. 이제 각 소속사에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만큼, 사이버 범죄 관련 제도를 더욱 단단히 만들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