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기 현숙, 발 빼는 영철 미련 "소유욕 포기 못해"[나솔사계][별별TV]

김지은 기자 / 입력 : 2023.10.05 23: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화면 캡처


13기 현숙이 영철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계속해 아쉬움을 내비쳤다.

5일 방송된 ENA, SBS PLUS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는 출연자들이 솔로민박에서 마지막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현숙은 영식과 노래방 데이트를 끝내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대화를 나눴다. 현숙은 "나 같은 사람 찾기 어렵다. 누가 오빠한테 이렇게 하겠냐. 굽신굽신 여태까지 다 비위맞추고, 모든 여자들이. 근데 자기 성엔 안 차고. 이 똘끼 아무도 모르고"라며 마지막 데이트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image
/사진='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화면 캡처


스튜디오에서 VCR영상을 보던 데프콘은 "현숙이 아쉬워서 계속 던진다. 저렇게 여지를 주니까 같이 영철이 응대하는 거다. 영철이 때문에 미칠만한 게 아니다"며 답답함에 소리쳤다.


이어 현숙은 영철에 "한 달 동안 좋았다. 오빠랑 있어서 진짜 좋았다"고 어필하며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하지만 영철은 시큰둥하게 대답하며 선을 긋듯이 발을 뺐다.

현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부산 데이트부터 시작해서 전 너무 좋았다. 차라리 안 좋았으면 빨리 버렸을 것 같다. 영철에 대한 제 소유욕 때문에 여기까지 온 것 같다. 사실 계속 영철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제 소유욕 포기 못한다. 이 남자 내가 가져야겠다. 이 생각 진짜 못 놓는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