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의상감독 "남궁민♥안은진 '청보리밭 키스신', 풋사과 같아..미장센 매우 만족"[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3.12.06 07:00 / 조회 : 8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인터뷰①에 이어서

"길채와 장현의 청보리밭 키스신은 미장센이 너무도 아름다운 장면이었죠. 그 장면은 지금 생각해도 아름답습니다. 노랑과 청록은 팔레트에서도 중요하게 생각했던 컬러라 어느 시점에 사용할지 아껴둔 컬러였어요. 마침 청보리 밭이 장소로 선택돼 사진으로 받았는데, 설익은 풋사과 같은 길채의 모습, 그 소녀의 첫 키스의 설렘과 너무나도 잘 어울린다 생각됐죠."

MBC '연인'(작가 황진영, 감독 김성용) 이 시청자에게 가히 '명작 드라마'라고 극찬받은 데에는 극의 미장센이 큰 작용을 했다. 그 미장센 중 사극에선 '한복 의상'이 또 큰 비중을 차지한 바. 이진희 의상감독의 치밀한 계산과 연출에 따라 '연인' 속 길채와 장현의 '청보리밭 키스신', 웅장한 역사고증과 섬세한 감수성 모두 명장면으로 남을 수 있었다.

'연인'이 지난달 21부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는데, 그 아름다운 장면 장면은 아직까지도 시청자의 뇌리에서 영 떠날 줄 모른다. 병자호란의 전란, 조선, 청의 국가를 넘나든 배경, 두 나라의 왕조와 민초, 겨울부터 다시 봄, 여름, 가을, 또 겨울이 다 담긴 사계절 등 스케일과 디테일이 역대급으로 까다로운 상황이었지만 이진희 감독은 수십 년의 작품 경력과 뛰어난 안목으로 이 모든 조건을 다 소화했다.

이진희 감독은 한예종 무대미술 전공을 한 후 현재 한예종 무대미술과 교수로 재직 중인 뼛속 깊은 전공자로, 1998년 대학로에서 공연 디자이너로 데뷔해 25년 간 다양한 작품을 디자인했다. 이진희 감독은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구르미 그린 달빛', '더 킹 : 영원의 군주', 영화 '화장', '간신', '안시성', '일장춘몽' 등 걸출한 작품의 의상감독으로 활약했고, 드라마 '하얀거탑',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등 유명 현대물에도 의상감독으로 참여했다.

이진희 감독은 이뿐만 아니라 국립국악원 공연 '붉은 선비', 국립창극단 공연 '춘향', 2019년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폐막식, 2020 세계유산축전 제주 개·폐막식 등 전통공연과 국가행사의 의상감독으로도 활동했다. 2020년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선 '안시성'으로 의상상을 수상했고, 2022년 한복진흥문화유공자 문화부장관 표창을 받을만큼 이미 '연인' 이전부터 명성이 높은 감독이다. 그는 내년 1월 25일 예정된 '연인' 의상 전시회를 준비 중이다.

스타뉴스가 이진희 의상감독과 인터뷰를 진행하며 '연인'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봤다.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연인'은 병자호란의 역사고증을 잘한 드라마였습니다. 우리나라와 청나라의 왕부터 유생, 민초까지 의상에서도 각 신분에 맞는 '역사고증'을 보여줘야 했을 텐데 어떻게 구현했나요? 어려움은 어떤 점이 있었을까요?

▶저는 20대 초반 시절 한복에 매료돼 한국 복식을 공부하기 시작했고, 2021년 2월에 한예종 교수로 임용돼 4학년 의상 수업에서 동양 복식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20여 년 이상 한복을 공부하다 보니 지금은 교보재를 만들어서 강의할 정도로 데이터가 축적됐습니다. 지금은 제가 만든 교보제를 참고해서 작품을 하고 있고 사료에 없거나 정확하지 않은 것은 고증자문위의 도움을 받으면서 작업을 진행합니다. 해서 기본적인 역사고증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오히려 고증과 극적 상상의 경계에서 줄다리기가 매우 어렵고 까다로운 작업입니다. 역사와 고증을 토대로 하지만 극적 리얼리티를 만들어내야 시청자분들이 극에 몰입할 수 있으니까요. 결국 예술은 새로움이라 생각됩니다. 새로운 대본과 새로운 극적 세계가 만들어지듯이 극 의상 또한, 극적 리얼리티에 맞춰 재해석돼야 그 가치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 와중에 '사극 로맨스'의 아름다운 색채도 의상으로 보여줘야 했을 텐데, 암흑의 전쟁 중 피어난 아름다운 사랑의 감성톤을 어떻게 조절하고 보여주려고 하셨나요?

▶기존 드라마 사극은 잘 팔리는 것을 우선으로 하다 보니 화려하고 자극적인 의상을 주로 선보였습니다. 특히 사극 로맨스는 시대적 배경보다는 주인공이 예쁘게 보이는 데에 많이 치중되어 있었습니다. 이 작품의 큰 플롯은 극적 세계를 창조하는 허구지만 병자호란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만들어진 작품이기에 고증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사실적이고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특히 병자호란은 슬픈 역사인만큼, 가슴 아픈 역사가 볼거리를 위한 장치 정도로 다뤄지는 것을 원치 않았습니다. 해서 처음부터 고증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사실적이고 생동감 있게 표현하려고 했습니다. 다행히도 연출 감독님도 리얼리티를 중요하게 생각하셨고 서민들의 삶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싶어하셔서 저의 의상 컨셉을 잘 유지해 갈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시대와 상황에 맞는 의상들이 전쟁 중 피어난 아름다운 사랑의 감정을 더욱 애달프고 그리워하게 만들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화제의 '청보리밭 키스신'에서 길채와 장현의 외적인 아름다움도 극대화돼 보였습니다. 두 인물의 해당신 의상은 어떤 기준으로 선별하고 제작했나요? 모니터링 했을 때 얼마만큼 만족하셨나요.

▶매우 만족감이 큰 신입니다. 미장센이 너무도 아름다운 장면이었죠. 그 장면은 지금 생각해도 아름답습니다. 저는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전체적인 컬러 팔레트를 만들고 시작하는데요. 노랑과 청록은 팔레트에서도 중요하게 생각했던 컬러라 어느 시점에 사용할지 아껴둔 컬러였어요. 마침 청보리 밭이 장소로 선택돼 사진으로 받았는데, 설익은 풋사과 같은 길채의 모습, 그 소녀의 첫 키스의 설렘과 너무나도 잘 어울린다 생각됐죠. 해서 아껴둔 컬러를 이 신에서 사용했습니다. 예상대로 정말 풋풋하고 예쁘더군요. 청보리밭에 청 연두 치마라 묻히는 걸 걱정하는 분도 계셨는데, 치마 원단을 염색할 때 형광 안료를 살짝 섞어서 햇볕을 받으면 색이 발광할 수 있도록 디테일한 처리를 해뒀습니다. 해서 두 사람의 색과 자연의 색이 어우러져 동화같이 아름다운 신이 완성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③에서 계속됨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