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유선호, "연기란 이런 것!" 반전 활약..동시간 1위 [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3.12.11 08:22 / 조회 : 471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1박 2일 시즌4'./사진=KBS 2TV '1박 2일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1박 2일 시즌4'가 찐친 형님들과 함께한 특별한 여정으로 일요일 저녁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의좋은 형제'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초특급 게스트 6인 이원종, 천명훈, 김동현, 슬리피, 정상훈, 안재현과 함께 다채로운 여정을 즐기는 여섯 남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분 시청률은 8.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마지막 퇴근 미션 게임 '내 몸 사용 설명서'에서 김종민이 제시어 싸이 문제를 맞히면 동점인 상황이었다. 그러나 시간을 훌쩍 넘겨 3분이 종료된 웃픈 장면은 시청률 11.9%(전국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마지막까지 빅재미를 안겼다. 2049 시청률 또한 3.0%(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찐친 형님들과 아우들은 따뜻한 온천으로 향한 뒤 잠자리 복불복을 진행했다. 열두 남자는 나이 순서대로 여섯 명씩 OB팀(이원종, 정상훈, 천명훈, 연정훈, 김종민, 김동현)과 YB팀(문세윤, 슬리피, 안재현, 딘딘, 나인우, 유선호)으로 나뉘어 팀을 이뤘고, 3라운드에 걸쳐서 진행되는 릴레이 복불복에 본격 돌입, 모두의 승부욕을 들끓게 했다.

이번 잠자리 복불복은 상대 팀보다 더 높은 점수를 얻으면 실내취침을 사수할 수 있었다. 그렇게 1라운드로 '수건 줄다리기'가 시작됐고, 멤버들은 상대 팀보다 물에 먼저 빠지거나 수건을 놓치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찐친 형님들과 아우들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자, 이를 지켜보던 제작진은 급히 게임 시범단을 투입, 현장 정리에 나서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멤버들은 질 땐 지더라도 물에 완전히 입수하는 등 물오른 예능감을 뽐냈다. 특히 연정훈과 딘딘의 대결을 지켜보던 천명훈이 갑작스레 수건에 맞게 되자 이를 몸개그로 소화하는 모습은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OB팀 김동현과 YB팀의 문세윤의 '수건 줄다리기' 빅매치도 성사됐다. 연예계의 힘 최강자 대결인 만큼 누구랄 것 없이 모두가 두 사람에게 집중했고 '힘대 힘'의 싸움 결과, 문세윤이 승리를 거두면서 감탄사를 자아냈다. 승리를 위한 치열한 혈투 결과 1라운드 '수건 줄다리기'는 OB팀이 승리를 거뒀다.

곧장 시작된 2라운드는 '진짜를 찾아라'로 상대 팀이 먹고 있는 여섯 개의 식혜 중 단 하나의 진짜 식혜를 먹는 주인공을 찾아야 했다. YB팀이 먼저 식혜를 음미하자 OB팀은 범인을 찾기 위해 추리력을 발동했고, 유선호는 먹자마자 식혜를 내뱉는 리얼한 행동으로 소금 식혜임을 어필했다. 하지만 남다른 연기력을 보여준 유선호의 식혜가 진짜 식혜인 것으로 밝혀져 반전을 안겼다.

다음 날, 아침식사를 두고 열두 남자 앞에 '볏짚 나르기' 기상미션이 주어졌다. 숙소 앞 운동장에 있는 볏짚이 상대 팀보다 더 적게 있어야 승리였다. OB팀은 김동현을 필두로 열심히 미션에 참여했지만, 젊은 피 YB팀을 이겨낼 수 없었고 뜨끈한 국밥은 YB팀에게 돌아갔다.

'의좋은 여행'의 마지막 코스인 퇴근 미션이 실시됐다. 세 명씩 짝을 이뤄 이원종, 연정훈, 나인우가 분홍팀, 천명훈, 김종민, 슬리피가 파랑팀, 김동현, 문세윤, 딘딘이 초록팀, 정상훈, 안재현, 유선호가 노랑 팀으로 결정됐다. 지금까지 '1박 2일' 여섯 남자가 진행한 게임 중 제일 멤버들의 활약이 돋보였던 게임 종목으로 선정됐고, 얼음물 스쿼트부터 발가락 줄로 도넛 먹기 등 흥미진진한 '1박 2일' 명경기 모음집이 시청자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난이도가 있는 발가락 줄을 이용한 도넛 먹기 게임에 이원종, 김종민, 정상훈, 김동현이 도전했다. 온몸을 이용해 도넛을 어떻게든 먹으려는 네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이 제일 먼저 도넛을 먹어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뒤 다음 릴레이 주자였던 문세윤이 발가락으로 빨래 널기를 단번에 성공시키면서 초록팀이 첫 번째 퇴근을 사수했다.

이처럼 '1박 2일'은 특별한 게스트 찐친 형님들과 현실 케미 넘치는 좌충우돌 우정 여행으로 시청자들에게 풍족한 재미를 전달했다.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