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은샘 "데뷔 16년만 AAA 신인상, 할머니의 자랑 됐죠"[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12 09:00 / 조회 : 771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4.02.06 배우 이은샘 AAA 인터뷰 /사진=이동훈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고 했던가. 카메라 앞에 선 지 16년 차, 누군가는 지치지 않았냐고 묻지만, 배우 이은샘은 늘 즐겁고 설렐 뿐이다. 이은샘은 오늘보다 내일, 내일보다 모레 더 '연기 잘하는 배우'를 꿈꾸고 있다.

이은샘은 작년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미진으로 180도 변신해 그동안의 모습을 완벽히 벗고 전 세계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바 있다. 이어 올해 드라마 '청담국제고등학교'에서는 혜인 역으로 분해 학교생활의 민낯을 생생하게 담아내며 현실 공감을 유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데뷔 16년 차, '신인'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리지 않는 연차지만, 이은샘은 새로 빛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신인과 맞닿아있는 배우다. Asia Artist Awards IN THE PHILIPPINES'(2023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필리핀, 이하 '2023 AAA')에서 배우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며 가능성을 스스로 입증한 이은샘은 여전히 배고프다.

- '2023 AAA' 신인상 수상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

팬분들이 많이 계시고, 그렇게 큰 시상식을 가본 게 처음이라서 상 받으러 올라가는 순간이 너무 떨렸다. 사실 제 키가 작아서 마이크가 제 얼굴을 가리더라. 그 순간 살짝 당황했는데 마이크를 뽑아버리고, 소감을 말하면서 마음이 편해진 것 같다.

-"16년 더 연기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라는 소감이 인상 깊었다. 개인적으로 시상식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수상소감이기도 하다.

사실 (소감을) 미리 준비하긴 했다. 근데 아무리 준비해도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비행기 안에서도 메모장에 써봤는데 준비한 말을 아예 못했다. 무대에 올라가니까 저도 모르게 이상하게 말이 술술 나오더라. 머리가 하얘진 가운데, 딱 하나 빼놓지 않고 말했던 건 아빠에 대한 거다. '2022 SBS 연기대상'에서 상을 받고 아버지만 쏙 빼놓고 말하는 바람에 서운해 하셔서 꼭 얘기하려고 했다. 또 저라는 배우를 주연으로 쓰기가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스스로를 어중간하다고 생각하고, 연기력으로 승부보겠다는 마인드인데 '청담국제고등학교'를 비롯해서 저를 주연으로 써주신 감독님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었다.

-'2023 AAA' 시상식 참석한 소감은 어땠는지, 가장 인상 깊었던 무대나 비하인드가 궁금하다.

많은 아티스트들을 뵙는 게 쉽지 않으니까 영광이었고,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라서 신남과 설렘이 컸던 것 같다. 힐링하러 온 기분이기도 하고, 제가 언제 눈앞에서 그 수많은 아티스트의 공연을 보겠나. 뉴진스의 팬이라서 인상 깊게 봤지만, 모든 무대가 인상 깊었다.

사실 제 테이블에 이동휘, 유선호, 재찬 님이 계셨다. 딘딘 님은 다른 자리에 계셨는데 어느 순간 저희 테이블에 오셨다. 근데 이동휘 선배님이 무대를 하실 때마다 호응을 유도해 주셔서 더 무대를 재밌게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인데 많이 이끌어 주셔서 긴장이 많이 풀렸다. '옷소매 붉은 끝동'을 함께한 이준호 오빠를 비롯해 시상식에 아는 분이 많이 계셔서 편했다.

image
2024.02.06 배우 이은샘 AAA 인터뷰 /사진=이동훈
-데뷔 16년 만에 신인상 수상은 남다른 느낌일 터다. 지금에서야 빛을 보고 있지만, 그 지나온 시간이 쉽지만은 않았을 텐데 어떤 생각으로 버텼나.

학교 다닐 때까지는 아무 생각 없이 재밌게 달려왔던 것 같다. 근데 19살에서 20살 넘어갈 때 제 인생에서 제일 힘들었던 시기다. 자존감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 그때는 제가 자존감이 떨어져 있었다는 걸 몰랐다. 저는 생각보다 단순한 편이라서 마음고생을 하거나 힘들었던 적은 없는데 20살 때는 자격지심이 컸던 것 같고, 늦게 데뷔했던 친구들이 더 빨리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길이 내길이 맞을까?'라는 의심을 많이 했다. 근데 결론은 내가 할 줄 아는 건 연기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어머니께서 늘 '뭐 어때? 괜찮아. 다 지나가'라고 편안하게 말씀해 주신다. 그 마인드가 장착돼서 힘들다가도 '내가 이렇게 힘들어봤자 달라지는 건 없어. 다 지나가겠지'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어떤 상황이든 '그냥 해'라고 생각한다.

-가족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았던 원동력이 됐나. 가족들은 신인상 수상에 어떤 반응이었나?

모든 가족들이 그럴 것 같은데 저보다 더 좋아해 주신다. 특히 할머니께서 자랑스러워하셔서 늘 살아있을 때 제가 상받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하셨는데 저희 언니가 잘 녹화를 해놓으셔서 보셨더라. 가족한테 의지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원동력이다. 저한테는 큰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 포기하지 않을 수 있는 힘이 되는 게 가족이다.

-인터뷰②에 이어서.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