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장재현 감독 "이도현, 어려운 장면도 완벽 소화..스킬 뛰어나"

메가박스 코엑스=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0 17:05 / 조회 : 7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재현 감독이 17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2024.01.17 /사진=이동훈
'파묘'의 장재현 감독이 이도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일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이도현은 경문을 외는 무당 '봉길' 역을 맡아 첫 스크린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야구선수를 꿈꾸던 그는 어릴 적 신병을 앓고 목숨을 잃을 처지에 놓이게 되나 '화림'(김고은 분)에게 구원받고 그녀의 제자로 들어가게 된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이도현은 영화 상영 전 영상을 통해 등장해 "'파묘' 잘 봐주시고, 입소문 내달라"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장재현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워낙 베테랑 배우들이었고, 스태프들과도 호흡이 잘 맞아서 이번에는 다른 방법으로도 찍어보고, 여러 도전을 해봤다. 현장에서 배우분들과 재밌게 찍었다"며 "보기와 다르게 위험한 장면이 많았다. 몸은 힘들지만, 여유롭게 찍었다"고 말했다.


특히 '봉길' 역의 이도현에 대해서는 "나이와 경력에 비해 스킬이 뛰어나다. 극 중 일본어 대사가 있는데 어감까지 달달 외우시고, 잘 해내 주셨다. 제가 한 건 등 뒤에서 연기를 피워준 것밖에 없다. 군대에 있어서 너무 아쉽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배우들의 연기만으로도 극장에서 볼 가치가 충분한 영화"라고 덧붙였다.

한편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