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배우, 루게릭병 합병증으로 사망..향년 49세 [★할리우드]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6 17:27 / 조회 : 7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케네스 미첼 /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할리우드 배우 케네스 미첼이 사망했다.


25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등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케네스 미첼이 ALS(루게릭병) 합병증으로 숨을 거뒀다. 향년 49세. 유가족들은 케네스 미첼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5년 반 동안 케네스 미첼은 루게릭병으로 인한 끔찍한 도전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이어 "케네스 미첼만의 방식으로, 그는 매 순간 충만하고, 즐거운 삶을 살기 위해 노력했고, 그 모든 시련을 이겨냈다"며 "하루하루가 선물이며, 결코 혼자 걷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살았다"고 전했다.

케네스 미첼은 2018년 ALS 진단을 받았으며 2019년부터 휠체어를 사용했다. 그는 당시 이 사실을 밝히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 일을 은혜롭게 받아들일 수 있게 됐다. 그 안에서 아름다움을을 보려고 노력한 것"이라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경험하지 못하는 방식으로 인생을 경험할 수 있는 선물"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케네스 미첼은 '스타 트렉: 디스커버리'에서 클링온 콜, 콜샤, 테나빅과 아우렐리오를 연기했다. 또한 '캡틴 마블'에서 캐롤 댄버스(브리 라슨 분)의 아버지 역을 맡았고, 영화 '미라클', '테니스, 애니 원...?', '홈 오브 더 쟈이언츠' 등에 출연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