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별, 21년 전 과거 소환 "아기였는데 유부녀 돼"[레드카펫]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3.01 22:57 / 조회 : 382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효리 별 / 사진=KBS 2TV 레드카펫
가수 이효리, 별이 21년 전 과거를 회상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이하 '레드카펫')에는 별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별은 '12월 32일'로 첫 무대를 열었고, "이 노래를 부를 때만 해도 노래만 하라고 했었는데 후속곡으로 넘어가면서 첫 예능을 하게 됐다. (이효리) 언니랑 그때 처음 만났다. '출발 드림팀'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별과 이효리와 함께 나온 2003년 '출발 드림팀' 영상이 공개됐다. 21년 전 영상에 이효리는 "너랑 나랑 둘 다 애기다"라고 놀라워했다. 그러면서 "저렇게 아기 때 만나서 뛰어다녔는데 못 본 사이에 둘 다 유부녀가 됐다. 별 씨는 아이가 셋"이라고 했다.

별은 "드림이가 12살, 소울이가 8살로 초등학생이 됐고, 막내 송이가 6살"이라며 "집에서 아무도 안 들어주지만, 노래도 한다. 무대에 서서 노래할 만한 기회가 적다 보니까 무대가 있으면 불안해서 노래 연습을 많이 한다. 오늘 남편한테 아이들을 맡기고 나왔다. 최대한 늦게 들어갈 거다"라고 밝혔다.


이효리 또한 "저도 남편에게 (강아지) 다섯 마리를 맡겨놓고 나왔고, 내일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