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급발진 정색' 논란..소속사 "안전사고 우려해 소리친 것" 해명[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4.03.05 11:48 / 조회 : 214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한소희사 13일 오후 일본 나고야 니혼가이시홀에서 열린 스타뉴스-미디어보이 주최 '2022 Asia Artist Awards IN JAPAN'(2022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이하 2022 AAA)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타뉴스와 미디어보이가 주최하고 Asia Artist Awards 조직위원회와 더스타파트너, 컬쳐 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주관한 글로벌 NO.1 시상식 '2022 AAA'는 올 한 해 동안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가수, 배우들이 참석해 눈을 뗄


배우 한소희가 '급발진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현장이 너무 혼잡해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5일 한소희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한소희가 최근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행사장에서 취재진을 향해 돌연 "조용히 좀 해주세요"라고 크게 소리쳤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관계자는 "한소희가 있던 행사장에 사람이 너무 많이 몰려 있었고, 너무 혼잡해서 자칫 안전사고가 날 수도 있었다. 바로 주위에 DJ 박스가 있어서 목소리를 크게 전달하기 위해 한소희가 소리를 크게 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현장이 너무 복잡했는데, 한소희가 브랜드 영상도 찍고 있어서 스태프들도 조용히 좀 해 달라고 하던 차였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한소희가 당시 한국 취재진에게만 소리쳤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한소희가) 한국 취재진에게만 소리쳤던 것도 아니었다. 당시 현장엔 한국 취재진 외에도 현지, 다른 나라의 취재진도 있었다. 한소희가 한국말을 써서 오해로 비춰진 것 같다"고 전했다.


image
/사진=한소희


최근 온라인상에는 '조용히 해달라고 짜증? 한소희 행사'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떠돌며 한소희의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영상 속 한소희는 최근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행사에 앰버서더로 참석, 클럽 파티에서 취재진을 향해 사진을 찍던 중 주변이 소란스러워지자 "조용히 좀 해주세요"라고 소리쳐 눈길을 끌었다.

한소희의 행동에 일각에선 "한국 기자들에게 소리친 것이라는데 저렇게까지 소리를 질렀어야 했나"라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고, 또 다른 측에선 "얼마나 시끄러웠으면 그랬겠냐"라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평소 한소희는 팬들에게 친절하기로 유명하고, 태도 논란이 없던 배우라 이날 '급발진 행동'에 의아함이 커졌다. 이에 소속사가 해명을 하면서 논란은 종결됐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