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감독 "프로야구 맞아? 왜 욕을 먹나..." 충격적 실책 속출, 그래도 선수 비난하지 않은 이유

대구=김우종 기자 / 입력 : 2024.06.13 15:42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홍창기.
충격적인 실책이 쏟아졌지만,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은 선수가 아닌 자신, 그리고 코칭스태프를 향해 화살을 돌렸다.

LG 트윈스가 3연패에 빠졌다. 삼성 라이온즈와 대구 3연전 중 2경기를 먼저 내줬다. 11일에는 4-6, 12일에는 4.5로 각각 패했다. 그런데 과정이 좋지 않았다. 기본을 지키지 않으면서 실책이 속출했다.


연이틀 홍창기가 흔들린 게 컸다. 11일 대구 삼성전에서 LG는 1회에만 무려 4개의 실책을 범하면서 무너졌다. LG의 선발 투수는 김유영. 선두타자 이성규가 친 공이 높게 떴다. 우중간 짧은 외야 뜬공이었다. 이 공을 뒷걸음질 치던 2루수 신민재와 우익수 홍창기가 서로 잡으려고 하다가 충돌하고 말았다. 포구에 실패한 사이, 타자 주자는 2루까지 갔다. 공식 기록은 홍창기의 포구 실책. 홍창기의 입술이 터지면서 피가 나 치료를 위해 잠시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다음 타자는 2번 안주형. 이번에는 LG의 실책이 한꺼번에 2개나 나왔다. 안주형이 타격 자세를 취하다가 투구 순간 배트를 내리며 번트를 시도했다. 이 공을 잡은 김유영이 1루로 뿌렸는데, 그만 뜨면서 외야로 향하고 말았다. 일차적으로 김유영의 송구 실책. 그런데 외야 파울 라인 밖으로 흐르는 공을 홍창기가 잡으려고 하다가 뒤로 빠트리고 말았다. 포구 실책이었다. 이 사이 2루 주자는 물론, 타자 주자 안주형까지 득점했다. 0-2. 삼성이 초반부터 LG의 기선을 제압한 순간이었다. 이후에도 LG는 2사 후 김영웅의 1루 방면 타구를 오스틴이 백핸드 캐치를 시도하다가 실책을 범했다. 1회에만 4실책을 범한 LG는 결국 4-6으로 패했다. 홍창기는 12일 삼성전에서도 4회 김영웅의 뜬공을 펜스 근처에서 잡으려다가 놓치고 말았다. 글러브에 들어갔다고 공이 빠졌고, 이는 실점으로 이어졌다.

image
LG 홍창기.
염경엽 감독은 12일 경기에 앞서 1회 쏟아진 실책 장면에 대해 "기본적으로 콜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면서 "그건 무조건 선수 잘못이 아니라, 저와 코치의 잘못"이라고 입을 열었다. 선수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지 않고 자신과 코칭스태프의 책임이라 한 것이다.


염 감독은 "주루코치는 주자가 누상에 나가면 직선타가 나올 때 아웃되지 말라는 이야기를 한다. 그걸 선수들이 왜 모르나. 다 알고 있지만, 그래도 다시 한번 인식을 시키는 것이다. 수비 코치도 마찬가지다. 매일 경기를 하기 전에 콜 플레이를 잘해야 한다고 이야기하면 까먹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건 기술적인 부분도 아니고, 가르치는 것도 아니다. 그냥 완전 기본이다. 이 기본을 누가 안 지켰나. 선수가 잘못한 게 아니라, 저와 우리 코치들이 잘못한 것이다. 까먹지 않고 경기 전 말을 했다면 이 사고가 일어나지 않을 수 있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염 감독은 "간과하지 않고 기본을 이야기하는 게 코치와 제가 할 일이다. 매 경기 전 미팅을 한다. 전력 분석 후 짧게라도 '콜 플레이' 등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것들에 대해 주지시키지 않으면 이런 사고가 발생한다. 그래서 계속 까먹지 않게끔 정신적으로 훈련을 시켜야 한다. 매일 경기를 하니까, 버릇처럼 이야기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염 감독이 예로 든 건 부모가 아이에게 늘 하는 말이었다. 염 감독은 "아이가 등교할 때 부모들은 뭐라고 하나. '차 조심해라. 차 조심해라' 이야기하지 않나. 그게 곧 세뇌를 시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머리에 세뇌를 시키는 게 코칭이라는 것이다. 근데 지금 몇 번째인가. 반복돼서는 절대 안 된다. 선수 잘못이 아닌 저와 코칭스태프의 운영 잘못이다. 그것 하나만 했어도 어제 경기에서 1회부터 김새지 않은 채 우리가 이길 수 있었다. 팬들이 봐도 '저게 프로야구냐' 할 것이다. 왜 욕을 안 먹을 수 있는데 욕을 먹나. 훈련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기본이 되는 건 매일 코치가 선수들한테 인식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image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
기자 프로필
김우종 | 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