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님' 지드래곤 "카이스트생들, 나와 닮았다" [화보]

김나라 기자 / 입력 : 2024.06.17 09: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지드래곤 /사진=엘르
image
그룹 빅뱅 리더 지드래곤(권지용)이 패션 아이콘으로서 '젠더리스 룩'을 완벽 소화했다.

17일 패션 매거진 엘르는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지드래곤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지드래곤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C사의 2023/24 공방 컬렉션을 착용한 채 카메라 앞에 섰다. 그는 다양한 색의 트위드를 멋스럽게 소화하며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 패션 아이콘으로서의 면모를 또 한번 드러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선 최근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특임교수로 임명된 놀라운 행보에 관해 얘기했다. 지드래곤은 "내게도 굉장히 새로운 도전이다 보니 처음 캠퍼스를 방문했을 때 어리둥절하기도, 설레기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카이스트는 자신의 분야를 열정적으로 탐구하는 사람들이 가득한 곳이다. 학업과 일상의 경계가 불분명할 정도로 몰입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어쩌면 연습실에서 혼자 고민하고 탐구하던 어린 시절 내 모습과 닮았다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전했다.


또 지드래곤은 여러 분야를 종횡무진 활약하는 만큼 독서를 비롯한 평소의 관심사에 대해 묻자 "특정한 한 분야보다 다양한 것에 호기심을 느끼는 편이다. 이왕이면 구태의연한 것보다 조금 더 낯선 것에 도전하고 싶다는 마음이 창작자로서도 인간으로서도 존재한다. 그 분야가 내 전문 분야가 아니라면 다른 사람의 전문성을 기꺼이 빌려오고자 한다. 그래야 더 높은 수준의 결과물을 선보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C사와 오랜 파트너십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에 대해선 "이 관계를 일로 여기지 않기 때문인 것 같다. 음악 작업을 일이라고 생각치 않아서 지금까지 해올 수 있었던 것처럼, C사와 나의 관계 또한 우정에 가깝기에 지속된 것 아닐까. 진심은 항상 통하기 마련이다"라는 답변으로 그의 평소 신념마저 엿보게 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