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계 이단아"..고경표, 논란된 명품 패션 해명

고경표, '패션 논란' 반박..대성 "정형돈 이후 '패션 이단아'" [집대성]

허지형 기자 / 입력 : 2024.06.21 19: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집대성' 캡처
배우 고경표가 화제가 된 '패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1일 대성의 유튜브 '집대성'에는 '아무경표, 패션 해명하러 제 발로 찾아왔JIM'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대성은 "요즘 사복이 그렇게 화제더라"라며 "정형돈 형 이후로 처음 본 거 같다. 패션계의 이단아"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고경표는 "패션계에 주목을 받는 이유는 그동안 해오지 않았던 조합"이라며 "약간 괴랄하다. 그런데 이상하게 어울린다. 묘하게 어울려서 약간 '뭐지?' 싶은 거다. 아직은 이분들이 나를 정확하게 판단 내리지 않은 거 같다"라고 했다.

이어 "공효진 누나가 지적하니까 너도나도 할 거 없이 다 지적하기 시작했다. '공효진이 이렇게 말했네?' 이참에 공효진이 돼보자 약간 이런 마음이 있는 거 같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패션 가격에 대해 "니트는 싸게 산 건데, 바지는 자라. 신발은 프라다"라고 밝혔다.


고경표는 "구두가 운동화보다 편했다. 그리고 검정 구두에 흰 양말 매치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치마 패션에 대해서는 "평소 입고 다니는 패션이다. 실제 여성복 매장에서 샀다"라고 설명했다. 대성은 "치마 사진은 처음 봤는데 김장훈이 형 이후로 이렇게 잘 어울린 남자는 처음이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고경표는 "빨간 머리까지 했으면 큰일 날 뻔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고경표는 "'즐겨봐 경표대로'. 결국엔 본인이 하고 싶은 대로 하겠다는 거다. 패션에 대해서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눈여겨 봐주셨으면 좋겠다. 위기는 기회가 아니다. 기회는 항상 기회"라고 패션 철학을 밝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