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삼' 하락 불구 주말극 부동의 1위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0.04.25 09:17 / 조회 : 2244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수상한 삼형제'가 시청률 하락에도 불구, 여전히 3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말극 1위 자리를 굳건히 유지했다.

25일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7시 56분부터 9시 4분까지 방영된 '수상한 삼형제'는 33.5%(이하 전국 집계 기준)의 시청률을 보였다.

이는 40%에 육박했던 직전 방송분인 18일의 39.9%보다는 6%포인트 이상 하락한 수준이다. 하지만 '수상한 삼형제'는 아직도 30%대의 시청률을 지키며, 주말극 부동의 1위임을 다시금 확인케 했다.

한편 이날 오후 8시 51분부터 10시까지 방송된 SBS 주말극장 '이웃집 웬수'는 19.9%, 10시 2분부터 11시 15분까지 방영된 SBS 특별기획 드라마 '인생은 아름다워'는 18.1%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또한 이날 오후 10시부터 10시 52분까지 전파를 탄 KBS 2TV '거상 김만덕'은 10.9%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오후 7시 56분부터 8시 54분까지 방영된 MBC 주말드라마 '민들레가족'은 5.4%, 오후 9시 44분부터 10시 54분까지 방송된 MBC 특별기획드라마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는 12.2%의 시청률을 각각 올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