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논란' 아이유 "경솔했어요" 사과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1.02.26 10:54 / 조회 : 154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콘서트 지각 논란에 휩싸인 아이유가 자신의 미투데이를 통해 재차 사과 입장을 전했다.

아이유는 지난 25일 오후 자신의 미투데이에 "안녕하세요 아이유입니다. 다른 방법으로 사과드리고 싶은데 지금 당장 제 마음을 표현할 길이 이것밖에 없어서 여기에 글을 올리는 점 죄송합니다"라며 콘서트 지각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아이유는 "어제 오늘 저 때문에 상처받으시고 불쾌하셨던 분들께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생각이 많이 짧았습니다"라며 "어제 제가 지각하는 바람에 드림하이 콘서트가 지연됐습니다. 관객 분들 출연진분들 그곳에 계셨던 모든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아이유는 이어 "그리고 사과보다도 먼저 제 개인적인 일 때문에 성숙하지 못한 글을 올려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라며 "제가 많이 경솔했습니다. 많이 혼내주시면 반성하고 뉘우치고 다신 실수하지 않겠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아이유는 "성숙하고 어른스러운 아이유 되겠습니다"라며 "저 때문에 실망하신 많은 분들..약속드릴게요.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24일 열린 '드림하이' 콘서트에 아이유가 2시간 지각해 오후 7시 30분에 시작했어야 할 공연이 9시 30분에 시작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때문에 공연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일부 관객이 떠났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아이유는 당시 자신의 미투데이에 "오늘 하루 정말 이 악물고 달렸는데 돌아온 건… 누구를 위한 노래일까요. 전 요즘 잘 모르겠어요"란 글을 남겨 파장이 더욱 커졌다.

소속사 측은 당초 제작진과 오후 9시까지 도착하기로 합의했으나 약 20분 정도 지각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팬들의 비난이 쏟아져 곤혹을 치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