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격' 김준현 독설 "윤형빈, 왕비호때 이미 끝나"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6.24 18:10 / 조회 : 25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현이 개그맨 윤형빈에게 독설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하 '남격')에서는 '남자, 그리고 한 점의 승부'라는 미션이 '남격' 멤버들에게 주어졌다. 최고의 맛을 가진 소고기를 한 점을 구워내야 하는 미션이다.

이날 김준현은 '남자, 그리고 한 점의 승부'의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그는 고기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군침을 흘렸다.

김준현은 김태원이 "윤형빈은 재미없다"고 하자 "윤형빈은 왕비호 때 이미 끝났다"고 독설했다.

윤형빈은 김준현의 말에 잠시 주춤, 미션 수행을 앞두고 멘붕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