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부진' 마블히어로, 모아보니 700만①

[★리포트]상반기 외화결산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6.26 09:42 / 조회 : 4819
  • 글자크기조절
image
헐크 역 마크 러팔로, 호크아이 역 제레미 레너, 캡틴 아메리카 역 크리스 에반스, 아이언맨 역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로키 역 톰 히들스턴, 블랙 위도우 역 스칼렛 요한슨, 토르 역 크리스 햄스워스 (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올 상반기 최고의 흥행작이자 화제작은 누가 뭐래도 705만 관객을 모은 '어벤져스'다. '어벤져스'는 올해 최단기간 400만 돌파, 외화 중 6번째로 700만 클럽 가입 등 수많은 기록을 남기며 극장가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어벤져스'(감독 조스 웨던)의 원작인 만화 '어벤져스'에는 마블 코믹스를 관통하는 세계인 마블 유니버스의 수많은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영화에서는 그 중 일부인 아이언맨, 헐크, 토르, 캡틴 아메리카, 블랙 위도우, 호크아이가 한 팀을 이뤘다.

2편으로 442만 명을 모은 '아이언맨'을 제외하고 이 들 히어로의 전작 중 이렇다 할 성공을 거둔 영화는 없었다. 캡틴 아메리카의 시작을 알린 '퍼스트 어벤져'는 51만 명에 그쳤고, 그나마 흥행에 성공했다는 '토르: 천둥의 신'은 169만 명을 모았다.

그런 그들이 실은 긁지 않은 복권이었을 줄 누가 알았을까. 한데 모인 '실적부진' 히어로들이 700만 대박을 만들어 냈다. 만화 팬에게는 인기가 있었을지 몰라도 영화팬들에게는 외면 받았던 전작들은 '어벤져스'가 흥행하자 다시 주목받았다.

배우들의 인기도 높아졌다. '토르: 천둥의 신'에 이어 '어벤져스'에 출연한 크리스 햄스워스는 '햄식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지도를 높였고, 제레미 레너, 톰 히들스턴 등도 배우 검색 순위가 급상승 하는 등 주목을 받았다.

한 번 큰 그림을 보여준 '어벤져스' 히어로들은 다시 각자의 삶으로 돌아간다. 마블 엔터테인먼트는 이미 '아이언맨3'와 '퍼스트 어벤져2' '토르2'의 제작 계획을 밝혔다.

'어벤져스' 히어로 중 단연 인기 톱을 달리는 '아이언맨' 3편은 2013년 5월 3일 미국 개봉예정이다. '퍼스트 어벤져2'는 2014년 4월 4일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토르: 천둥의 신'의 후속작도 2013년 11월 개봉을 목표로 제작에 들어간다.

개별 영화들뿐만 아니라 '어벤져스'의 후속편도 이미 계획되어있다. '어벤져스'는 영화가 끝난 후 짧게 공개되는 쿠키영상에 타노스를 등장시켜 2편을 예고했다.

함께 모여 국내 700만 관객, 전 세계 15억 달러 (한화 약 1조 7415억 원)의 수익을 거둔 '어벤져스' 히어로들. 이제 다시 각자의 길을 가는 히어로들의 다음 영화의 결과는 어떻게 될까. 관객을 다시 만날 히어로들이 '어벤져스'의 흥행을 재현할지 주목된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