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9년만 中드라마 주연..베이징서 석달 촬영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2.06.27 07:45 / 조회 : 32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지우 <사진제공=C, JW 컴퍼니>


한류스타 최지우가 9년만에 중국 드라마에 출연한다.


27일 최지우 소속사 측은 "그 간 중화권으로부터 드라마 출연 제의를 많이 받아왔는데 최근 리위엔 감독의 '도시의 연인'에 출연하기로 최종 확정했다"며 "7월 초 출국해 중국 베이징 일대에서 석달 동안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시의 연인'은 이벤트 회사의 여성 CEO와 남자 신입사원의 러브 스토리를 그린 멜로물로 사전 제작으로 만들어져 내년 초 중국 위성TV를 통해 방송된다.

최지우는 이 드라마에서 여성 CEO를 맡았고 상대 배역으로 중국의 미남스타 친 하오(32)가 출연한다.

배우 이병헌과 정우성의 분위기를 합쳐놓은 듯한 느낌의 친 하오는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에 세 번씩이나 노미네이트 될 정도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최근에 후난 위성TV의 드라마 '사막의 노래'에도 출연하는 등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지우의 중국 드라마 출연은 지난 2003년 '101번째 프러포즈' 이후 9년만이다. 대만의 인기배우 손흥과 함께 최지우가 주연으로 출연했던 이 드라마는 당시 베이징TV 등 30여개 채널에서 방송되며 중국 전역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최지우는 "그동안 중국 드라마에 출연해달라는 현지 팬들의 부탁이 많았지만 사정이 여의치 못했는데 이번에 오랜만의 나들이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