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김명민 넓은 가슴에 안기니 부끄럽더라"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6.27 16:51 / 조회 : 230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하늬 김동완 (왼쪽부터) ⓒ홍봉진 기자


"명민 형 넓은 가슴에 안기니 부끄러웠어요."

27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연가시'(감독 박정우) 언론시사회에서 김동완이 화재 장면 촬영 중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룹 신화의 김동완은 '돌려차기'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 나들이에 나섰다. 김동완은 '연가시'에서 가족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장 재혁(김명민 분)의 동생 재필 역을 맡았다.

영화에서 김동완과 김명민은 불이 난 창고에서 위기에 처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김동완은 "화재 신에서 기억에 남는 건 내가 김명민에게 안기는 부분이다. 그 장면을 찍는데 왠지 부끄럽더라. 김명민의 넓은 가슴에 이렇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나 혼자 보는데 부끄러워하는 게 보이더라. 다음부터 이런 장면이 있으면 남자배우와도 여러 번 포옹을 해본 후에 촬영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연가시'는 기생충인 변종 연가시에 감염된 죽을 위기에 처한 가족을 구하기 위한 가장 재혁(김명민 분) 의 고군분투를 다룬 재난 영화다. 영화 '쏜다'를 연출한 박정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명민 문정희 김동완 이하늬가 주연을 맡았다. 오는 7월 5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