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前소속사 대표·기자 명예훼손 형사고소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6.28 10:46 / 조회 : 279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미숙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미숙이 전 소속사 대표이사, 기자 등을 형사고소 했다.

28일 이미숙은 이날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로텍(담당변호사 김동국, 윤광기)을 통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전 소속사 대표이사 김종승과 이상호, 유상우 기자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장을 접수했다.

로텍 측은 "전 소속사 대표이사 김종승, 기자 이상호, 유상우에 대한 형사고소는 앞서 전소속사 등을 상대로 한 민사소송에 대한 후속조치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소취지는 피고소인들은 이미숙이 스캔들을 덮기 위해 일명 '장자연 문건' 작성을 사주하였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하였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호인은 "이미숙은 피고소인들에 대한 민사소송 제기 후에도 피고소인들이 방송 등을 통하여 여배우 이미숙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고, 적반하장격으로 자신들의 주장이 근거가 있는 양 언론을 통해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는 것을 견딜 수 없어, 하루라도 빨리 진실이 규명되어 훼손된 명예를 회복하고 본업인 연기자의 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하게 원하여 피고소인들에 대한 형사고소를 하기에 이르렀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