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홈즈, 톰 크루즈에 위자료 한푼도 못 받는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7.04 09:06 / 조회 : 11767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톰 크루즈, 케이티 홈즈 ⓒ홍봉진 기자, 영화 '배트맨 비긴즈' 스틸


최근 톰 크루즈와 이혼을 청구한 할리우드 배우 케이티 홈즈가 남편 톰 크루즈로부터 위자료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3일(현지시간) TMZ 등 미국 현지 매체들은 케이티 홈즈가 톰 크루즈와의 이혼을 통해 위자료를 한 푼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케이티 홈즈와 톰 크루즈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며 천문학적 액수의 위자료가 오갈 것이라는 예측이 완전히 빗나갔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케이티 홈즈가 서명한 혼전 서약서에 따른 것. 톰 크루즈의 재산분할 권리자 중 케이티 홈즈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홈즈의 지인은 현지 언론에 "케이티는 돈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그도 이미 충분히 많은 돈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

언론들은 혼전 서약서에 의해 케이티 홈즈가 위자료를 한 푼도 받지 못하더라도 수리의 단독 양육권을 가지게 된다면 수리의 양육비 명목으로 큰돈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딸 수리를 뒀다. 지난 29일 케이티 홈즈가 뉴욕 가정 법원에 톰 크루즈와의 이혼을 요구하는 서류를 제출하며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홈즈는 '타협할 수 없는 차이'를 이혼 사유로 밝혔고, 외신들은 크루즈의 종교인 사이언톨로지를 원인으로 지목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