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담. 힘바족 여성들에 구애받아 "방송 나간 것 이상"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7.05 10:17 / 조회 : 410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개그맨 류담이 힘바족 여인들의 구애를 한 몸에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드라마 '빛과 그림자'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희원, 안재욱, 조미령, 류담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정글의 법칙' 출연 당시 힘바족 여인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것 같다"는 MC 유세윤의 질문에, 류담은 "방송에 나간 것 그 이상 이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류담은 "나는 김병만처럼 힘쓰는 일을 할 수 없어, 힘바족 사람들과 자주 놀아주었다"라며 "힘바족의 인사말로 다가가며 친하게 지냈고, 포동포동한 사람이 없어 신기했는지 다들 내 배를 만지며 신기해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류담은 "다음날부터 조금씩 음산해지기 시작했다"며 "힘바족 여자들이 같이 방에 들어가자 하고, 굳이 너네 방에 가서 자야하느냐고 묻는 등의 유혹을 해 조금 무서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함께 출연한 안재욱은 절친 신동엽에 대해 '마이너스의 손'이라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