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호 "'개콘' 작가 아내에게 검사..창피"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7.05 11:28 / 조회 : 2282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그맨 정태호 ⓒ사진=홍봉진 기자


최근 KBS 2TV '개그콘서트' 작가와 결혼한 개그맨 정태호(34)가 아내가 작가라서 창피할 때가 많다고 고백했다.

정태호는 최근 진행된 KBS 2TV '해피투게더3' 녹화에서 "아내와 '개그콘서트'로 출근을 할 때도 각자 따로 하고, '개그콘서트' 방송도 절대 같이 안보는 등 개그와 관련된 일은 서로 일절 함께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태호는 지난 3월 두 살 연하의 조예현 작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그는 "개그맨들이 매주 자신의 코너를 작가와 PD 앞에서 검사를 받는데 그 때마다 창피하다"라며 "아내가 심사위원처럼 앞에 앉아 있는데 남편인 나는 그 앞에서 웃겨서 돈 벌려고 온 몸으로 개그를 하는 애매한 상황"이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5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