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품', 고용노동부 홍보영상 채택 '개념드라마'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7.13 14:27 / 조회 : 28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SBS 인기 드라마 '신사의 품격'이 고용노동부로부터 공익 목적 활용을 위한 영상 제공을 요청받는 등 개념 드라마로 인정받았다.

'신사의 품격'은 주연배우들의 호연과 개성 넘치면서도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 김은숙 작가의 대사열전, 신우철 PD의 감각적인 연출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신사의 품격' 속 등장했던 방송 장면은 '청소년 근로기준법'을 알리는 공익 목적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최근 고용노동부는 '신사의 품격' 제작사 측에 "'신사의 품격' 11회 방송분 내용이 근로조건 준수 사항 등 국민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효과적으로 표현한 바, 이를 공익적으로 홍보에 활용코자 한다"는 요지의 공문을 통해 영상 자료 제공을 요청했다.

고용노동부에서 요청한 부분은 지난 11회 방송분 중 고등학교 윤리교사인 서이수(김하늘)가 학생 김동협(김우빈)의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가 김동협이 아르바이트 했던 가게 사장과 대화하는 장면이다.

극중 가게 사장은 오토바이 사고로 부상을 입은 김동협에게 오토바이를 파손시켰다는 이유로 치료비와 임금을 전혀 지급하지 못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던 상황. 이에 서이수는"'청소년 근로기준법' 아시죠? 저희 학생이 만으로 18세 미만인 거 아셨나요? 야간근로 시키시면서 본인에게 동의구하셨나요? 임금의 50% 가산해서 지급은 하셨구요? 학교 쉬는 휴일에 근무시간 7시간미만으로 지키셨나요? 오토바이 보험은 드셨나요?"라며 사장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서이수가 한 대사가 18세 미만 청소년들을 위한 법적 보호 장치인 '근로기준법'에 대한 예시를 명쾌하고도 알기 쉽게 표현해주고 있다는 평가다. 청소년들을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받을 수 있는 부당한 대우로부터 보호하고, 업주들에게는 '청소년 근로 기준법'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본보기가 될 전망이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는 "'신사의 품격'이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회에 도움이 되는 공익적인 목적에까지 유용하게 쓰이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연기자를 비롯한 제작진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서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는 만큼 더욱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