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피에타', 베니스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韓영화, 7년만에 베니스 경쟁부문 진출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7.26 18:44 / 조회 : 3868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기덕 감독의 신작 '피에타'가 제 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베니스 영화제 사무국은 26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를 제 69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했다고 밝혔다.

한국영화가 베니스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것은 2005년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 이후 무려 7년만이다.

한때 한국 영화의 유럽 진출 창구 역할을 했던 베니스 영화제는 최근 한국영화에 유독 인색한 모습을 보여 왔으나 돌아온 김기덕 감독이 다시 그 문을 열었다.

김기덕 감독 개인으로도 2004년 '빈집' 이후 8년만에 베니스 경쟁부문에 다시 입성하는 영예를 안았다. 당시 감독상을 수상했던 김기덕 감독은 8년만에 다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노리게 됐다.

'피에타'는 김기덕 감독의 18번째 연출작이자 2008년 '비몽' 이후 4년만에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정식 개봉을 앞둔 작품이다. 그간 김기덕 감독은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에 진출한 '아리랑'을 비롯해 '아멘' 등을 선보이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했지만 몇몇 영화제에서만 상영했을 뿐 국내 정식 개봉은 하지 않았다.

'피에타'는 잔혹한 방법으로 사채빚을 받아내는 악랄한 남자 강도(이정진 분)앞에 갑가지 엄마(조민수 분)라는 여자가 찾아온 뒤 겪게 된 격동과 혼란, 이후 점차 드러난 잔인한 비밀을 그린 작품이다. 주인공 이정진과 조민수는 김기덕 감독과의 첫 만남에서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했다. 베니스 영화제 일정으로 오는 9월 6일 국내에서 개봉하게 됐다.

올해 베니스 국제영화제는 오는 8월 29일부터 9월 8일까지 열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