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 '신의' 맹추격 속 동시간대 1위 '수성'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8.22 07:00 / 조회 : 619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 '골든타임'이 SBS '신의'의 맹추격 속에 월화극 1위 자리를 수성했다.

22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10시대 방송된 '골든타임'은 14.6%의 전국 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하 동일기준)

이는 지난 20일 방송분이 기록한 14%에 비해 0.6%P 소폭 상승한 수치이다. '골든타임'은 TNmS기준으로는 15.5%를 나타내며 지난 방송분(14.5%)보다 1.0%P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골든타임'에서는 재인(황정음 분)이 과거 유괴된 적이 있었다는 놀라운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재인의 할아버지이자 세중병원 이사장인 대제(장용 분)가 욕실에서 넘어지면서 부상을 당해 입원을 하게 됐다.

'골든타임'은 이날 동시간대 경쟁작인 '신의'의 추격을 받았다. '신의'는 11.5%의 시청률을 기록, 지난 방송분의 10.3%에 비해 0.8%P 상승했다.

한편 '골든타임' '신의'와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해운대 연인들'은 9.3%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