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영화 위해 흡연, 촬영 끝 금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08.22 13:32 / 조회 : 336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지윤ⓒ장문선 인턴기자


가수 겸 연기자 박지윤이 영화 촬영 중 흡연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박지윤은 22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청포도 사탕:17년 전의 약속'의 언론시사회에서 극중 애연가 연기 때문에 담배를 태우는 법을 배웠다고 밝혔다.

박지윤은 이 자리에서 "사실 비흡연자다. 촬영 이후 금연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촬영 전 담배를 태우는 법을 배웠다"며 "제 매니저가 촬영 전 날 집에 들어가는 길에 담배를 선물해줬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극중 제가 맡은 소라 역은 담배가 가장 친한 친구다"며 "흡연하시는 분들은 손동작 하나도 아신다고 했다. 흡연하는 모습을 익숙하게 하는데 힘든 상황들이 있었다. 다행히 자연스럽게 나온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청포도 사탕:17년 전의 약속'은 17년 전 중학교 시절 불행한 사건을 잊고 살던 이선주(박진희 분)와 그의 동창 이소라(박지윤 분)가 각자의 상처와 마주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9월 6일 개봉을 앞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