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 빅죠, 퇴소 결심에 男출연진들 일제히 만류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9.26 23:36 / 조회 : 2674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 '짝'>


래퍼 빅죠가 퇴소를 결심하자 나머지 출연진들이 극구 말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짝'에서는 6명의 남자 연예인과 5명의 일반인 여성으로 구성된 36기 참가자들이 짝을 찾기 위해 애정촌에 입소했다.

이날 빅죠는 자신감 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해 "퇴소를 하고 싶다"고 발표했고 "나만 혼자 빠져있는 것 같다. 다들 내 눈치 보는 것 아니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배기성은 "모두 저마다 가지고 있는 두려운 점이 있다. 하지만 그걸 맞서야 한다"며 빅죠의 마음을 돌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래퍼 빅죠, 배우 곽승남, 개그맨 윤성한, 가수 빽가, 배기성 등이 출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