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濠 이틀간 3천팬 열광..해외투어 본격돌입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2.10.22 17:30 / 조회 : 146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바비킴 <사진제공=오스카이엔티>


개성파 보컬리스트 바비킴이 호주 공연을 성공리에 마치며 해외 투어의 서막을 화려하게 열었다.

22일 바비킴 측에 따르면 바비킴은 지난 20일 오후 호주 시드니 루나팍 공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가졌다. 다음 날인 21일에는 호주 퍼스로 이동, 컨벤션센터에서 단독 공연을 이어갔다. 바비킴은 이틀간의 호주 공연을 모두 매진시키며 총 3000여 관객과 만났다.

바비킴은 이번 호주 공연을 시작으로 해외 투어에 본격 돌입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보스턴, LA 등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열 계획을 세워 놓았다.

이번 호주 공연을 기획한 타입커뮤니케이션 황재호 대표는 "호주와 미국에 이어 유럽 공연 역시 현재 추진 중에 있다"며 "최신 음반의 미국 레코딩 과정에서도 세계적인 연주자들이 바비킴의 소울에 박수를 보낸 만큼, 향후에도 바비킴의 해외 공연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비킴 또한 "이제 시작이"며 해외 투어에 대한 애착을 보임과 동시에 "당분간 공연 위주로 팬들과 만날 것"이라며 국내외에서 잦은 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임을 알렸다.

한편 바비킴은 호주 공연을 끝내고 오는 25일 입국, 11월9일과 10일 이틀 간 서울 강동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콘서트를 갖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