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공로상 수상 "배우는 중요한 물감..감사"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12.28 19:48 / 조회 : 19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기범 기자


영화 '피에타'의 김기덕 감독이 영화배우협회 공로상 수상의 영광을 배우들에게 돌렸다.

김기덕 감독은 28일 오후 6시에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열린 한국영화배우협회 송년의 밤 행사에서 영화배우협회가 수여하는 공로상을 받은 뒤 수상 소감으로 이정진과 조민수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기덕 감독은 올해 국내 감독 최초로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피에타'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피에타'는 베니스국제영화제 뿐 아니라 청룡영화상, 영평상 등 국내 시상식에서도 작품상을 휩쓸었다.

김기덕 감독은 "올해 '피에타'로 정말 많은 수상을 했는데 이게 아마 마지막 수상인 것 같다"며 "정말 감사드리고 큰 격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5년 동안 열여덟 편의 영화를 만들었는데 영화가 극장에 크게 열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어떤 것을 고민하고, 영화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계속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기덕 감독은 "배우는 굉장히 중요한 물감이다. 내 '피에타'에 좋은 물감이 되어준 조민수와 이정진과 함께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에 출연한 이정진과 조민수, 한국배우 최초로 미국 할리우드에서 핸드프린팅을 한 이병헌과 안성기도 공로상을 받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