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탄3' 한동근, 소울슈프림 누르고 생방송 '진출'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2.28 23:53 / 조회 : 345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MBC 오디션프로그램 '위대한 탄생3'>


'리틀 임재범' 한동근이 라이벌 미션에서 소울슈프림을 누르고 생방송 진출자로 결정됐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오디션프로그램 '위대한 탄생3'에서는 김태원의 멘티들의 1대1 라이벌 듀엣미션이 진행됐다.

이들은 록밴드 Journey의 'Open Arms'를 한동근의 파워풀한 보컬과 소울슈프림의 화음으로 재해석해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심사위원 김종서는 무대가 끝나자마자 기립박수를 치며 "나를 한 명의 관객을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그러나 박완규는 "김종서의 의견에 전적으로 반박하겠다. 소울슈프림의 조영석은 목소리가 재미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한동근의 장점은 물음표이다. 지금도 사람을 궁금하게 만드는 능력이 있다. 단점은 느낌표이다. 본인만의 느낌표, 즉 색깔이 없다"고 날카롭게 평했다.

이후 진행된 심사에서 김태원은 한동근을 마지막 생방송 진출자로 결정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나경원, 장원석이 생방송 진출자로 결정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