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이' 시청률 하락에도 주말극 1위..36.8%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3.01.13 09:38 / 조회 : 1356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주말극 '내딸 서영이'가 시청률 하락에도 주말드라마 시청률 1위를 이어갔다.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내딸 서영이'는 36.8%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하 동일기준)

이는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했던 지난 6일 방송분 40.2%보다 3.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시청률은 하락했지만 '내딸 서영이'는 이날 방송된 지상파 3사 4개 채널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영(이보영 분)이 속이고 우재(이상윤 분)와 결혼한 사실을 안 선우(장희진 분)가 서영에게 우재를 떠나라고 종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이날 MBC '백년의 유산'은 15.5%, SBS '청담동 앨리스' 14.4%, '내 사랑 나비부인'은 12.4%, KBS 1TV '대왕의 꿈' 11.7%를 각각 기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