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과거 생활고 고백 "공동묘지 옆 신혼집 얻어"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3.01.24 09:28 / 조회 : 2592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


배우 김정태가 과거 생활고를 고백하며 아내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정태는 지난 23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해 결혼 이후 극심한 가난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신혼 당시 굉장히 어려웠다. 부산에서 제일 못 사는 동네에 살았고, 공동묘지 바로 옆에 신혼집을 얻어 생활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침마다 자고 있는 아내를 보면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 아내를 위해 쓴 시가 있다"며 감동적인 내용의 시를 낭독했다.

이어 김정태는 "어려울 때 같이 있어주는 것이 정말 소중한 것 같다. 그동안 고생해서 참아준 게 고마워서 명의를 다 아내의 것으로 했다"고 전한 뒤,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한편 이날 김정태는 아내와 첫 만남과 애드리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하는 등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