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7급' 촬영비화.."그릇 던져 주원 코 부상"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3.02.04 14:04 / 조회 : 946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MBC '기분 좋은 날'>


배우 최강희가 동료배우 주원에게 부상을 입힌 사실이 공개됐다.

최강희와 주원은 4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최근 인기리에 방영중인 MBC 수목드라마 '7급 공무원'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강희는 "내가 자장면 그릇을 던져서 주원의 코가 망가진 적이 있다"며 "(주원의 부상으로) 3일간 촬영이 중단됐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앞서 지난 달 24일 방송된 '7급 공무원'에서 최강희(김서원 분)과 주원(한길로 분)은 각각 음식배달 오토바이를 타고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최강희는 주원의 얼굴에 자장면을 던졌고, 이에 주원이 그릇에 코를 맞아 부상을 당한 것.

이에 최강희는 "NG없이 한 번에 가기 위한 것 이었다"고 해명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7급 공무원'은 신분을 감춘 국정원 요원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전우치'와 '대풍수'를 제치고 수목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