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샤, '일말' 특별출연, 도지원과 불꽃 심리전

강금아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6 20:28 / 조회 : 2804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순정'>


여성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제아 나르샤 미료 가인)의 나르샤가 '일말의 순정'에 특별출연, 도지원과 불꽃 튀는 심리전을 벌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시트콤 '일말의 순정'에서 강수지(도지원 분)는 이제 막 문단에 등단한 신인작가이자 '포스트 강수지'라 불리는 나르샤의 서평을 써줄 것을 의뢰받았다.

나르샤의 소설을 읽어본 강수지는 책을 집어던진 후 "이딴 삼류 연애소설에 왜 내 이름을 갖다 붙이고 난리냐"며 "이딴 초딩 작문에 내가 서평을 써야하는 거냐"고 강한 불만을 표했다.

이어 나르샤와 대면한 강수지는 간접적으로 그의 소설이 별로라는 뜻을 전하며 초반부터 기선제압을 하려 했다. 그는 그러나 어려운 문학용어와 전문용어를 사용하는 나르샤 앞에서 한마디도 제대로 하지 못했으며 결국 꿀 먹은 벙어리가 되고 말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선미(전미선 분)는 정순정(지우 분)이 정우성(김태훈 분)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